|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16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9월19일 17시08분 ]
 두 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 연천 농가의 돼지는 파주와 달리 야생 멧돼지를 통해 전염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환경당국 판단이 나왔다.
환경부는 지난 18일 연천 양돈농가 주변 지역을 긴급조사한 결과, 주변에 멧돼지가 많은 환경으로 확인됐다고 19일 밝혔다.
주변 구릉지가 단절돼 있어 멧돼지 서식 가능성이 낮고 임진강 하구 한강 합류지점과 10㎞ 이상 떨어져 있어 북한 멧돼지가 유입될 여지도 적다는 파주 농가와는 정반대 분석이다. 
이에 환경부는 연천 지역에 포획틀을 설치해 인근 멧돼지의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검사하기로 했다.
또 경기 북부 지역 내 하천이 바이러스로 오염됐을 가능성을 조사한다. 국방부의 협조를 얻어 북한에서 유입되는 임진강과 한탄강, 한강하구 등에서 시료를 채취한 뒤 바이러스 검사도 한다.
이준희 환경부 생물다양성과장은 “하천수의 바이러스 검사는 검출률이 상대적으로 낮으나 바이러스 존재 여부는 확인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지자체의 멧돼지 관리와 남은 음식물(잔반) 관리 현황을 살피고, 농장 및 지자체 관계자들에게 철저한 예찰과 신고를 당부했다.
 
올려 0 내려 0
편집국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재명 지사 “남북관계 더 성숙, 평화·번영 토대 마련” (2019-09-19 17:08:28)
성남 여수동, 전국 최대 규모 택시쉼터 만든다 (2019-09-19 17:08:03)
초대형 스포츠파크몰 ‘동탄역 ...
이번 주말 범계역 일대 청년들...
과천시 주최, ‘제3회 전국청소...
월드비전 용인지회서 저소득 아...
‘사랑의 쌀’ 나눔으로 우리 ...
양평 양수리 전통시장·성남 모...
조국 사퇴… 미완의 檢개혁 동...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