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2월14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만평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호수 등 내수면 안전관리 적극 지원
등록날짜 [ 2017년07월10일 18시26분 ]
 
해경이 휴가철 성수기 수상레저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안전장비 미착용, 금지 구역에서 운항 등을 집중 단속하고 강, 호수 등 내수면 안전관리를 적극 지원한다.

국민안전처 해양경비안전본부는 여름 성수기를 맞아 수상레저 안전사고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이같은 내용의 ‘성수기 수상레저 안전관리 대책’을 수립했다고 10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지난 2014년 327만 명이던 수상레저 활동 인구가 지난해에는 457만명까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터보트, 요트 등 동력수상레저기구를 조종할 수 있는 조종면허 취득자수도 지난 한 해에만 1만6000명이 늘어 전체 취득자수는 18만5000명에 달했다.
 
수상레저 활동 인구가 늘면서 안전을 고려하지 않은 무리한 활동이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도 적지 않게 발생하고 있다.
 
실제 지난해 해경에 신고 된 해수면 수상레저 사고 중 피해 사고만 해도 25건이나 됐으며, 이로 인해 사망자 2명, 중상자 8명을 포함해 28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내수면에서는 바나나 보트와 같이 모터보트 등에 의해 견인되는 기구(워터슬래드 등)를 탑승 중에 일어난 사고가 전체의 80% 이상이었다. 해수면에서는 모터보트·워터슬래드·수상오토바이 등 사고가 많았으며 그 중 충돌 사고가 가장 많았다.
 
이에 따라 해경은 현재 지자체에서 담당하고 있는 강과 호수 등 내수면 안전관리를 적극 지원키로 했다. 실제 지난해 발생한 수상레저 사고의 80% 정도가 내수면에서 발생했음에도 현재 각 지자체에서는 인력 부족 등의 이유로 안전관리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또 해경은 지자체와 합동 단속을 실시하고 사업장 점검, 사업자 대상 안전교육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안전준수의무 위반 사항 등에 대한 집중 단속도 실시한다. 구명조끼 등 안전장비 미착용, 무면허 또는 주취 중 조종, 정원초과, 야간운항 장비를 갖추지 않은 야간운항, 금지 구역에서의 운항, 사업장 또는 기구 미등록, 원거리 활동 미신고 등이 중점 단속 대상이다.
 
안전의식 개선을 위한 홍보·교육도 강화한다. 이를 위해 구명조끼, 안전모 등 착용 캠페인 영상과 포스터·리플릿·스티커 등을 약 15만부를 제작해 전국 수상레저사업장과 지자체에 배포했다.
 
전국 11개 해경서에서는 자율적인 안전문화 확산 분위기 조성을 위해 지역 레저동호인을 대상으로 지역별 특성에 맞는 안전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해경본부 해양안전수상레저과 관계자는 “안전한 수상레저 활동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수상레저 활동자들 스스로 안전장비 착용 등 안전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스릴과 재미를 느끼기에 앞서 반드시 자기 자신의 안전도 챙겨봐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올려 0 내려 0
편집국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성 시장, ㈜엘케이정밀 애로사항 청취 (2017-11-26 16:06:04)
남구, 지속가능한 지구 위한 청소년 UCC 공모전 (2017-06-08 18:39:05)
수원시 올림픽공원 새로운 이름...
화성시, 봉담읍 세곡리 불법적...
오산시, 찾아가는 청소년 근로 ...
수원시, ‘자전거 이용 활성화 ...
성남시, 갈보리교회와 부설주차...
광주시, ‘불우이웃돕기 도자 ...
여주시,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 ...
현재접속자